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BANNER
OPEN
CLOSE
 
현재 위치
  1. 게시판
  2. Review 사용후기

Review 사용후기

상품 사용후기입니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307 오크 테이블과 함께 빛나는 낮과 평안한 저녁을.
작성자 유재영 (ip:)
  • 작성일 2018-01-25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641
평점 5점




아파트 입주를 앞두고 거실 테이블을 새로 구입하기로 결정하고,

정말 많은 제품을 살펴봤어요. 전시장에 가서 직접 보기도 하고, 폭풍 검색도 하고요.


가격대를 어느 정도 생각해두었기에

카레클린트 구매를 머뭇거렸던 게 사실인데요.

일단 직접 보고 결정하기로 하고 홍대지점을 찾았습니다.

하... 실물이 정말 멋지더군요.

게다가 견고함에서도 다른 테이블과 비교가 되었습니다.


거실 인테리어의 핵심이자, 가장 자주 사용할 가구이기도 해서... 과감한 지출을 결심했고요.

사이즈도 가장 거대한... 1900*800으로 정했습니다.


긴 기다림 끝에, 아파트 입주 후 테이블을 받았습니다.

의자는 기존에 사용중이던 아이들이 있어서 배치하였어요.

카레클린트 제품처럼 완전히 맞춤하지는 않지만,

뭐랄까, 테이블의 예쁨으로 의자도 자연스레 어우러지지 않나 싶습니다.


아끼는 마음에 가능하면 테이블 보를 두르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오크라서 충격에는 다소 예민한 아이이니까요.


아끼고 사랑하며 10, 20년 사용하려고요.  

좋은 제품 감사합니다. :)


첨부파일 IMG_5886.JPG , IMG_5887.JPG , IMG_5888.JPG , IMG_5883.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 kaareklint 2018-01-26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안녕하세요~ 유재영 고객님~

    저희 카레클린트 307 오크테이블 구매해 주셨네요!

    307 오크테이블은 유려한 A 모양의 원목 다리라인과 테이블 상판 모서리 부분에 들어간 트리밍 포인트가 큰 특징인 최고 인기 제품입니다~

    실제로 모서리 부분에 적용된 라운딩 디테일은 사용하면서 팔과 맞닿을 때, 팔을 걸치고 사용할 때 등 일상생활에서 사용자의 부담을 덜어주고

    부담없이 편하게 사용가능한 카레클린트 가구디자이너의 많은 고민과 배려가 들어간 부드럽고 세련된 디자인입니다!

    또한 307오크테이블은 드라마 도깨비에 협찬되었던 도깨비 식탁으로 온라인에서도 높은 인기를 자랑했던 모델입니다~!

    저희가 제작하는 모든 원목테이블 제품은 연결부가 구조적으로 아주 튼튼하고 자연스럽게 결합된 전통 암수짜임으로 이루어져 있구요~

    이런 결합 방식은 못이나 피스의 사용을 최소화하고 원목의 자연스러운 특성과 물성을 고려한 오래도록 사용가능한 디자인입니다!

    뿐만 아니라 친환경 유성도료 마감, 국내 최저수준의 포름알데히드 방출량, 오랜 노하우로 체계화된 전문 AS 시스템 등이 저희 카레클린트 가구들의 특장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고객님께서 보여주신 것처럼 테이블 보를 두르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시지만 몸에 닿는 원목가구 특유의 부드럽고 따뜻한 느낌을 즐기며 사용하시기에는

    가벼이 테이블 매트 정도 함께 사용하시면서 젓가락이나 포크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작은 스크래치나 크랙 방지하는 방법 추천드립니다!

    원목의 전체적인 관리는 한 달에 한 번 정도만 원목관리용 천연왁스로 원목의 결을 따라 마른 천으로 문질러만 주셔도 작은 크랙들이 발생하는 것들도 방지할 수 있구요~

    원목의 결과 톤도 더욱 아름답게 살아나게 된다는 점도 참고 부탁드립니다~^^

    소중한 후기 정말 감사드리구요 고객님~ 사용하시면서 문의사항 있으시면 언제든 편히 말씀주시구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관리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Scroll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